트럼프의 “예루살렘은 이스라엘의 수도” 보다 중요한 것

트럼프의 “예루살렘은 이스라엘의 수도” 보다 중요한 것

지난 12월 6일 도널드 트럼프 미 합중국 대통령은 현재 이스라엘 텔 아비브에 위치한 ‘미국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옮김으로써 세계 각 나라로 하여금 예루살렘이 이스라엘의 수도임을 인식하도록 하겠다’는 20년 전의 미 의회 법안을 전격 단행하여 “이스라엘이 예루살렘의 수도”임을 공식 천명하였다. (관련 선언문 참조)

이러한 조처는 유대인 당사자뿐 아니라 전세계 기독교인, 특히나 이스라엘의 회복을 언제나 종말론적 관점에서 수용하려는 기독교인에게는 모종의 어떤 역사의 수레바퀴로 인식되는 양상으로 비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그 감동적인 역사적 선언보다 더 중요한 것이 있다.

 

 

그것은 우선 율법과 복음 문제이다.

‘율법과 복음’이라는 말은 삼위일체라는 용어와 마찬가지로 성서 어디에도 나오지 않는 말이지만 성서신학과 조직신학을 포함한 그 어떠한 신학 분과에서도 부인할 수 없는, 성서 도처에 나와 있는 개념이다. 율법은 무엇이고 복음은 무엇인가? 대부분 율법에 대조되는(심지어 반대되는) 의미로서의 복음으로 이해하지만, 엄밀한 의미에서 율법도 복음이다. 그리고 복음도 율법이다.

Christ Pantocrator from Saint Catherine’s Monastery in Sinai.

그것은 마치 시나이 산 캐더린 수도원에서 최초로 발견된 예수 이콘(Icon)에 담긴 도상과도 같이, 한 얼굴의 반쪽은 자애로움인 반면 나머지 반쪽은 무서운 표정으로, 하나님의 준엄한 진노가 담긴 율법과 생명의 새 법인 복음이 동체이면서도 극명한 대조를 이룬다는 이해! 구약시대의 신자들은 하나님의 진노의 날을 두려움으로 기다렸지만, 결말에 와서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이 땅에 도래한 것은 사랑의 새 계명으로의 교체였다는 이해이다.

이를테면,

…후원회원에게 공개된 콘텐츠입니다. 회원가입 후 메뉴에서 자료이용 신청을 하십시오.

Comments

comments

One thought on “트럼프의 “예루살렘은 이스라엘의 수도” 보다 중요한 것

  1. 영진 이영진 이 Post author

    Epilogue:
    “여호와께서 내게 기름을 부으사 가난한 자에게 아름다운 소식을 전하게 하려 하심이라”
    ㅡ에서 ‘가난한 자’에 대한 70인역은 πτωχοὶ이다. 히브리어 아나브(ענו)가 단순 ‘겸손한 자’인 것에 비하면 경제적인 번역이다. 마태복음 5장 3절에서 심령이 가난한 자(πτωχοὶ τῷ πνεύματι)라 의역한 것 그리고 그들을 복자(μακάριος)라 한 것은 이사야서 6장 1절의 아나브(ענו)를 의식한 주석이다. 아름다운 소식(εὐαγγέλιον, good news)은 ‘겸손한 자’가 받는 것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Left Menu Icon
Mi Moon (美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