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다나엘이 무화과나무 아래서 걱정한 민족주의

나다나엘이 무화과나무 아래서 걱정한 민족주의

성 바돌로매. 마르코 다그라테 作 (1562)

전설에 따르면 나다나엘은 인도와 아르메니아 일대에서 선교하다 살가죽이 벗겨지는 고통을 당하며 순교를 하였다 한다. 이러한 전승에 기인해 그에 관한 작품은 대부분 참혹한 도상을 띤다. 그 가운데 가장 사실적이면서도 치열한 영성을 간직한 작품은 밀라노 두오모 성당(Duomo di Milano)에 세운 입상일 것이다. 마르코 다그라테(Marco d’Agrate) 작품으로 사도상은 대개 긴 겉옷을 두르고 그 권위와 기품을 드러내지만 나다나엘이 두르고 있는 것은 그의 벗겨진 살가죽이다.

이 같은 참혹함을 대면할 때 우리는 그 죽음의 잔혹한 방식에만 매몰되어 두려움에 떨기 십상이지만, 실은 나다나엘의 도상에는 더 두려운 성서 컨텍스트(문맥)가 있다. 그 벗겨진 살갗과 직결된 기호가 있는 것이다. 바로 ‘간사함’, 즉 돌로스 우크(δόλος οὐκ)라 하여, 나다나엘에게는 ‘간사함이 없다’는 대목이다(요 1:47).

나다나엘은 열두 제자 중에 복음서를 통틀어 3회밖에 나오지 않는 제자 바돌로매의 또 다른 이름이다. 열두 명 가운데 가장 존재감이 없던 그가 대체 왜 요한복음에서만은 ‘나다나엘’이라는 이름으로 무려 7회나 수록되었는지 그의 이름 ‘나다나엘’만큼이나 신비로운 일이 아닐 수 없다.

…회원 또는 후원회원에게 공개된 콘텐츠입니다. 콘텐츠에 따라 회원가입만으로도 접근 가능한 경우가 있고 후원회원으로 기한 약정을 해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로그인인 후 확인하십시오.

This content only allowed by Contributors or Sponsor. You are a anonymous. Please be a contributors or sponsor through donation.



YOUNG JIN LEE李榮振 | Rev., Ph. D. in Theology. | University Lecturer | 저서: 기호와 해석의 몽타주 (2017), 영혼사용설명서 (2016), 철학과 신학의 몽타주 (2015), 자본적 교회 (2013), 요한복음 파라독스 (2011). 논문: 해체시대의 이후의 새교회 새목회 (2013), 새시대·새교회·새목회의 대상 (2011), 성서신학 방법에 관한 논고 (2011). 번역서: 크리스티안 베커의 하나님의 승리 (2020). | FB | Twtr | 개인블로그

Comments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Mi Moon (美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