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정이란 무엇인가

예정이란 무엇인가

예정이란 무엇인가.

우리가 지나치게 ‘예정’에 민감한 이유는 예정을 일종의 ‘점지하는’(산신령과 부처님이 정해줬다) 행위로 오해하는 까닭일 것입니다.

가령,

“모든 일을 그의 뜻의 결정대로 일하시는 이의 계획을 따라 우리가 예정을 입어 그 안에서 기업이 되었으니ㅡ”

ㅡ라 하였을 때, 우리를 장악하는 것은 예정만이 아닙니다.

뜻, 계획, 예정.
이 셋이 우리를 장악합니다.
여기에 서열을 정하면,
2) 뜻, 1) 계획, 3) 예정 순일 것입니다.

하나님의 ‘뜻’조차 ‘계획’대로 실행하므로 ‘계획’은 단연 1순위입니다.
예정 역시 이 계획에 소급당하고 마는 것입니다.

결국, ‘계획’이 가장 강력한 ‘예정’인 셈입니다.
그러면 ‘계획’이란 무엇일까요?

‘계획’으로 번역된 프로테시스(πρόθεσις)란 말은 빵(조각)의 의미가 있습니다. 이를테면 우리가 핏자를 주문하면 핏자가 조각나서 오는 이치입니다. 그 중 어떤 조각을 잡을까요. 내게 차례가 오는 조각이 있기나 한걸까요? 그래서 예정을 입는 것이기도 합니다. 예정을 입은 자는 기업이 되니까.

끝으로 ‘기업’으로 번역된 에클레로테멘(ἐκληρώθημεν)은 사실은 ‘택함을 받았다’는 뜻이 더 정확합니다. 그런데 여기서 택함을 받는 방식이 독특합니다.

제비를 뽑아서입니다. 민수기에서 12지파가 땅을 나누기 위해 제비를 뽑을 때 이 단어를 썼습니다. 여기서는 수동형 동사이기에 제비를 뽑은 이는 우리가 아니라 하나님이십니다.

가룟 유다는 떡 조각을 받은 바 있습니다. 핏자 조각은 여러 조각이고, 받을 사람도 많은데 하필 유다가 (택함을) 받은 것입니다.

그래서 그런 조각을 받을 바에는 “예정을 입지 않는게 나을 뻔하였다”라고 말하지 않고, “차라리 태어나지 않는 게 더 나을 뻔하였다” 라고 표현한 것입니다.

이에 관한 설교 한 편 해둔 적이 있어 공유합니다.

오늘 하루도 건승하시길 기원합니다.


 
 

YOUNG JIN LEE李榮振 | Rev., Ph. D. | 호서대학교 평생교육원 신학과 주임교수 | 저서: 기호와 해석의 몽타주 (2017), 영혼사용설명서 (2016), 철학과 신학의 몽타주 (2015), 자본적 교회 (2013), 요한복음 파라독스 (2011). 후 해체시대의Post Secular 새교회 새목회 (2013). | Fb/@pentalogia Twtr/@pentalogia | 개인블로그

Comments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Mi Moon (美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