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카, 부활절의 기원

파스카, 부활절의 기원

 
 

프롤로그The Easter

부활절(Easter)이란 말은 엄밀한 의미에서 이교 양식에 기원을 두고 있다. 3세기까지만 해도 πάσχα(유월절: c.f. 고전 5:7; 행 12:4; 눅 2:41)로 불리며 기념되던 것이 A.D. 325 니케아 회의 때 명칭과 기일(춘분 뒤 만월 직후 일요일)의 표준화를 손보면서 융합된 것으로 보는 게 정설이다. 그러나 이 절기에 “붉게 물들인 달걀,” “산 꼭대기 새 불” 등 지나친 이교 양식의 유입을 초래한 까닭에 이미 주교들에 의해 금령이 내려지기도 했지만 근절시키지는 못했다. 혹자는 부활절 달걀을 알에서 부화된 여신 아스타르테(Astarte-Easter), 풍작 여신 케레스(Ceres), 박카스/디오니시아카뿐 아니라 힌두식 창조 알과 관련짓는가 하면, 앵글로 색슨족 여신 Eostre(Estre, Estara, Eastre, Ostara)와 연결해 북유럽, 바빌론을 돌아 창세기 니므롯과 그의 아내로 기원을 파내는 경우도 있다. 심지어 사순절 역시 탐무즈(Tammuz) 부활신화 한 대목으로 간주해 그의 어머니 이쉬타르(Ishtar)와 바빌론인들이 40일 금식 동안 신이 지하세계에서 나와 자신에게 매질함으로 봄을 오게 했다는 풍습과 연관짓기도 한다. 이집트 오시리스 관련 40일 금식은 이미 잘 알려진 이야기다. 이런 근거로 달걀은 물론, Easter라는 명칭, 사순절 모두를 아예 인정 않는 개혁주의도 있어왔다. 그러나 그것은 종교개혁이라는 거대 혁신 과정을 거치고도 해체될 수 없었던 역사가 갖는 특유의 유기체계 속에서 이해될 수 있다. 과연 어디부터 어디까지 제거하고 어디부터 어디까지는 존속해야 하느냐는 문제에 아무도 답할 수 없기 때문이다. 어떤 실체를 형성하는 질료란 그렇게 도려낼 수 있는 것이 아닌바, 이 시대 우리가 관심할 최선의 부활 테마는 토템에 매립된 지나친 이교 양식도 양식이지만, 창조, 번영, 죽음, 부활에 이르는 그 모든 개념사가 자기식으로 발명되고 고안된 것이라고만 믿는, 교리라기 보단 일종의 강박에 가까운 터부에 관한 재고다.

파스카

부활은 다음과 같이 ‘알’로 표상할 수 있는 그 모든 기원의 연쇄 선상에서 유일한 실체입니다.

우선, 하나님께서는 (1) 흑암을 빛으로 가르셨습니다. 어둠에는 틈이 없습니다. 어둠은 쪼갤 수도 가를 수도 분리시킬 수도 없습니다. 그 무엇으로 어둠을 깨뜨릴 수 있습니까? 오직 빛으로만 그 틈을 벌릴 수 있습니다. 태초에 하나님께서 그렇게 흑암을 가르시고 아랫물이라는 감실(龕室; tabernacle)을 드러내셨습니다. 이것은 알에 관한 그 첫 번째 기표입니다. (2) 에덴동산을 구별하셨습니다. 창세기의 환경 조성은 그와 같이 갈라짐과 드러남의 역사입니다. 빛의 공간이 흑암을 가르고 드러났던 것처럼 에덴동산도 그 주변과 구별된 공간으로서의 감실입니다. (3) 홍수를 방주로 갈라내고 노아와 그의 가족을 구하셨습니다. 노아와 그의 가족이 탔던 방주 역시 구별된 공간 입니다. (법궤와 방주는 둘 다 Ark라 번역하기도) 물로 가득찬 흑암으로부터 빛의 공간이 구별되었듯이, 황량한 대지로부터 에덴동산이 구별되었듯이, 물을 가르는 방주 또한 그 알의 기표인 것입니다. (4) 아브라함은 믿음으로 갈라져 나왔습니다. 그 시대 우상 신들과 아브라함의 하나님의 구별과 분리는  그가 가진 믿음을 통해  일어납니다. 이렇게 아브라함은 갈바를 알지 못했지만 우상들 틈에서 떠나 나온 것입니다. 따라서 믿음, 이것이 또한 알의 기표인 셈입니다. (5) 홍해를 가르고 이스라엘을 건져내셨습니다. 애굽 땅의 장자를 치는 저주로부터 구별되게 만든 문설주 양의 피, 그리고 홍해를 갈라 그 물을 건너게 하심은 유월절 곧 파스카의 핵심 유래이며 이 역시 알이라는 기호로서 이해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끝으로 (6) 예수님께서 죽음을 가르시고 부활하셨습니다. “오직 믿음으로” 구원에 이른다는 교리는 초대교회 설립자들이 고안한 교리가 아닙니다. 바로 이 파스카 메타포를 통해 그리스도의 죽음이 갖는 뜻을 찾아내게 되었고, 그 궁극적 감실(알)의 실체가 바로 파스카 양이신 그리스도의 몸으로 집약된다는 사실을 발견한 것입니다.

부활의 핵심은 넘어가는 데(passover) 있습니다. 죽기전에 환산하고 계산하는 교리가 아닙니다. 철저한 죽음 저 너머에 있습니다. 온전한 죽음이 완성될 때, 다 넘어간 후에, 그곳에서 그리스도의 힘으로 되는 것입니다. 죽음-부활 공식을 미리 계산해 놓고 울부짖다 어느새 뛰노는 것은 파스카일 수 없습니다.

에필로그: 고안이나 발명이 아닌 계시

성서를 놓고서 유대교와 그리스도교에 이교적 식양이 혼재되어 있다고 보는 연구 방식은 100여년도 넘은 것입니다. 실제 그런 흔적이 더러 있지만 그것은 하나님이 다원적이어서가 아니라, 위와 같은 역사의 연쇄 속에서 하나님께서 그런 다원적 우상으로부터 가르고 구별하여 오직 예수라는 진리에 비율을 맞추는 제과정 속에 남은 잔재라 하겠습니다. C.S. Lewis는 이에 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하나님은 인류에게, 죽었다 다시 살아나 어떤 식으로든 인간에게 새 생명을 주는 신에 대한 (어떤 이방 종교에든지 퍼져 있는) 이야기를 주셨다. 그러나 하나님이 한 분밖에 없다는 사실은 유대인들을 통해 주셨다.”

우리는 거기서 한 발 더 나아가 그 한 분 하나님의 실체를 보는 자들인 것입니다. 할렐루야, 주님의 부활을 찬양합니다.

 
 
* 2013년 3월 31일 부활주일 | 파스카. | 성서일과, 고전 15:19-26, (c.f. 행 10:34-43 or 사 65:17-25; 시 118:1-2, 14-24; 요 20:1-18 or 눅 24: 1-12.).
 
 


 
 
 


PayPalLogo2

 

YOUNG JIN LEE李榮振 | Rev., Ph. D. in Theology. | University Lecturer | 저서: 철학과 신학의 몽타주 (2015), 자본적 교회 (2013), 도상해석학과 신학의 지평융합: 요한복음 파라독스 (2011). 후 해체시대의Post Secular 새교회 새목회 (2013). | Fb/@pentalogia Twtr/@pentalogia | You can add my to your circles. 로 연결해 보세요. 개인블로그

Comments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Left Menu Icon
Mi Moon (美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