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제 #23. 쇼생크 탈출

게시판 저서 관련 포럼 철학과 신학의 몽타주 Q&A 해제 #23. 쇼생크 탈출

이 게시글은 0개 답변과 1명 참여가 있으며 마지막으로 영진 이 mimoon에 의해 2 년, 11 월 전에 업데이트 됐습니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349
    영진 이
    mimoon
    Keymaster

    《몽타주》해제 #23. 쇼생크 탈출

    우리 인간은 누구나 자신이 처한 환경을
    감옥과 같은 구조물로 인식하게 되어 있다.

    이 때에 보일 수 있는 우리의 반응(욕망)은 세 가지로 집약된다.

    1) 감옥에서 나가려는 자
    2) 그냥 감옥에 남아 있고 싶은 자
    그래서, 3) 나갔다가 다시 되돌아오는 자.

    이 세 가지는 우리가 지닌 ‘생명’에 내재된 관성 때문에
    나타나는 반응인데,

    이 관성의 힘으로 ‘자살’도 하고,
    그리고 ‘순교’도 하는 것이다.

    ‘쇼생크 탈출’이라는 위대한 영화는 이 세 가지 반응을
    의인화 해서 잘 보여준다.

    아래 링크는

    ‘레 미제라블’ 만큼이나 위대한 이 영화에서 나오는
    한 장면이다. 감상해보시길…

    [쇼생크 탈출에서 ‘피가로의 결혼’]

    끊임 없이 탈출하려는 자 앤디는
    모든 (감각 기관이 퇴화된 듯한) 재소자들에게
    음악이라는 걸 전한다.

    오랜 시간 ‘음악’이라는 것을 들어본 적이 없는
    재소자들이 음악을 듣자
    모든 시간이 일시에 정지되어 버린 것 처럼 되었다.

    그 반응은 음악에 대한 놀람이라기보다는
    음악을 듣고 자신에게 파고든 이상한 느낌에 놀란…

    그런 점에서 주인공 앤디의
    이 위험을 감수하는 (음악을 틀어주는) 행위는
    복음(Good News) 전파와도 같다.

    우리는
    1) 감옥에서 나가려 하는가ㅡ
    2) 그냥 남아 있으려 하는가ㅡ
    그래서, 3) 나갔다가 다시 되돌아가려는가ㅡ

    * 프리드리히 니체는 이 세 가지가 영원히 반복/회귀되는 것만 같이 가르쳤다.
    이를 두고 니힐리즘(Nihilism), 즉 허무(주의)라고 부른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Left Menu Icon
Mi Moon (美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