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제 #24. 희망은 왜/어떻게 솟아나는가

게시판 저서 관련 포럼 철학과 신학의 몽타주 Q&A 해제 #24. 희망은 왜/어떻게 솟아나는가

이 게시글은 0개 답변과 1명 참여가 있으며 마지막으로 영진 이 mimoon에 의해 2 년, 11 월 전에 업데이트 됐습니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351
    영진 이
    mimoon
    Keymaster

    《몽타주》해제 #24. 희망은 왜/어떻게 솟아나는가

    입대를 앞둔 아들에게 뭔가 조언을 해야 할 텐데…
    다음과 같이 조언하였다.

    입소 첫 날 가장 강한 좌절과 두려움이 강타할 것이다.
    아마 그것이 첫 번째 관문이 될거다.

    그것은 ‘이제 갇혔다!’ 라는 생각과 함께 피어오를 것인데,
    ‘내가 지금 여기 왜 와있지?’
    ㅡ라는 생각과 더불어
    ‘여기는 내가 와 있을 곳이 아니야!’
    ㅡ라는 생각으로 변할게다.

    첫 날보다 둘째 날이 나을 것이고,
    둘째 날보다 셋째 날이 나을 것이지만,

    힘써 밀어내지 않으면
    그것은 언제든 계속해서
    스물스물 올라오고야 만다.

    어쨌든 첫 날만 넘기면 강도는 다소 약해진다.

    그 다음은 숨이 차오를 때 강한 좌절이 찾아올 것이다.

    아다시피 체력에는 두 종류가 있지 않더냐. 폐활량과 근력.
    근력보다는 폐활량에서 더 큰 좌절이 오게 마련이다.
    팔다리 근육보다
    폐/심장의 장기가 마음과 더 가깝기 때문이다.
    이것은 이겨낼 밖에 달리 도리가 없다.
    그러나, 반드시 ‘쉬는 시간’은 주어지게 되어 있다.
    ‘쉬는 시간’을 바라보며 견딜 수 있게 될 것이다.

    이 두 가지가 전체 일수 중 절반은 왕노릇 할 것이지만,
    절반이 넘어가면서는
    첫 번째 달게 될 계급(장)을
    선망하게 될 것인데,
    그러고 나면 희망이 들어 찰 것이다.

    가령, 네가 지금 볼 때
    역전이나 터미널에서
    작대기 하나 달린 이병 계급 군인 보면 어떻게 보이드나.
    까마득해 보이자?

    그러나 그 일반 병사들이 훈련 기간 말미에는
    그 작대기 하나가
    마치 별 처럼 여겨지게 되어 있단다.
    통상 4-5주면 사람이 그렇게 바뀌는기라…

    이 리듬에 순응하거라.

    이것은 군대에 국한된 얘기가 아니라
    우리가 살면서 희망을 산출하고 치환해내는 기술에 관한 예시일 것이다.

    또한 이것은 인간 만이 지니고 있는 위대한 능력이기도 하다.

    《쇼생크 탈출》에서 주인공 앤디와 한 날 감옥에 들어갔던
    뚱보 죄수는 그 첫 날의 두려움을 넘기지 못해
    죽고 말았다.

    유기수(有期囚)는 자신이 감옥에서 나갈 날을 (비교적 손쉽게) 희망으로 환산할 것이다.

    그러나 무기수(無期囚)는 희망으로 환산할 날짜가 없다.

    이때,

    니체는 이 문제에 대해 별로 해줄 수 있는 답변이 없었기 때문에
    초인(Übermensch*)이라는 개념을 들여왔다.
    [*돌고 돌면 Superman 된다는ㅡ cf. 윤회]

    그러나 그것은 결과적으로 희망이라는 관념까지 죽이는 결과를 초래했다.

    많은 사람이 관념을 학살하는데 동참했고
    또 지금도 그 학살을 자행하고 있지만
    관념은 거짓이 아니라
    무기수로 하여금 현실에 존재하지 않는 (다음) 세상을 희망으로 치환해낼 수 유일한 자산이다.

    니체와 같은 사조가 유행하게 됨에 따라
    이 세상에 초인(Übermensch)보다는 흉악한 파괴자(Frankenstein/프랑켄쉬타인)가 들끓게 된 것은 다 그런 까닭이다.

    다른 말로 하면,
    이 땅이 감옥이요 우리 모두 무기수인 까닭인 것이다.

    * 어차피 죽을 몸인데 자살이 금지된 것도 이 감옥/무기수 원리에 상응한 것이되, 희망이 제거되면 아무리 좋은 철학도 신학도 죽음의 원리에 종사하게 되고 마는 법이다. 경계하라.

    * 희망은 왜/어떻게 솟아나는가: “하나님이…또 사람들에게는 영원을 사모하는 마음을 주셨느니라”(전 3:11).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Left Menu Icon
Mi Moon (美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