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쥐모스

예수님은 왜 유교병(아르토스)을 사용했나?

    성만찬의 제정은 부활절과 직결되어 있다. 예수님이 고난과 죽음으로 들어가기 전 마지막 식사가 곧 성만찬으로서, 기독교 예전의 총아가 되었기 때문이다. 부활절(Easter)이라는 말 자체는 성경 용어는 아니다. 엄밀한 의미에서는 오히려 이교적 양식에 기원을 두고 있다. 예수님의 죽음과 부활을 기념하는 이 날은 본디 3세기까지만 해도 파스카(πάσχα/ 유월절)로 불리며 기념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c.f. 고전 5:7; 행 12:3-4; 눅 22:7-20) 그런데 이 유월절 식사인 ‘최후의 만찬’에서 무교병이 아닌 유교병이 사용되었다는 사실은 신학적인 난제로 꼽히는 대목이다. 왜냐하면 무교절 식사와 사실상 병합된 이 유교절 식사에는…

Mi Moon (美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