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성사

결혼식만큼 장례식

    과거 평신도 신분으로 교회 행정 일을 본 적이 있다. 첫 번째 한 일이 교회의 조직 세우는 일이었다. 환경미화부, 복지부, 경조사부, 성례부.., 이런 식으로 나누어 교회 유지들을 분임케 하는 것이었다. 당시 결혼식과 장례식을 경조사부에서 맡고 있었던 것을 나는 장례식만 떼어다가 성례부에 분류를 해놓았다. 그랬더니 대뜸 성례부를 맡고 있는 양반이 “장례는 성례가 아닙니다!” 하며 교회 예전도 모른다는 식으로 핀잔을 하였다. 사실 나는 딴 뜻이 아니라 성례부가 권위만 세웠지 다른 부서에 비하면 턱없이 일도 럴럴한 데다가, 어떻게든 그동안 애쓴 경조사부서의 짐을…

Left Menu Icon
Mi Moon (美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