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빠르거나 느린 것들


  👁 6명의 독자가 공감하셨습니다 

아주 빠르거나 느린 것들

자라는 것을 캡춰해 모아 영상으로 보려고 했는데 벌써 자라버렸다. 너무 빨라서 못보았는가 너무 느려서 못보았는가. 
씨앗을 흙에 넣고 잎이 되기까지는 약 2주에서 3주가 걸린다. 자라나는 것을 충분히 목격할 수 있을법한 속도다. 그렇지만 그것을 24시간 지켜보고 있다하더라도 그것이 자라나는 과정은 목격할 수 없다. 자라난 잎을 볼 뿐이지 그 과정은 볼 수 없는 것이다. 우리의 시각(視覺)은 아주 빠르거나 아주 느린 것은 볼 수 없기 때문이다. 
쉐키나(שכינה) 또한 그러하다. 그것은 언제나 있는 것이지만 그것이 얼른 시지각으로 넘어오지 않는 것은 아주 빠르거나 느린 까닭이다. 다시 말하면, 존재는 아주 빠르거나 느린 것이며, 아주 빠르거나 느린 것은 대부분 존재하는 것들이다. 기도의 주고받음의 원리가 이러하며, 생명 또한 이런 방식으로 공급되고 존재한다.

Comments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헤르메네이아 미문 (美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