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4장 3절 주석 (가인의 제물을 버린 이유)

 👁88명의 독자가 공감하셨습니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9165
    mimoon
    키 마스터

    via PowerBible Engine 

    창세기 4장 3절 주석

    Cain and Abel Offering their Sacrifices

    by Gustave Dore

    가인이 제물로 제사를 드리는 장면의 도입을 “세월이 지난 후에”라는 말로 시작한다.

    문자적으로 ‘바-이히 미-케츠’(וַֽיְהִ֖י מִקֵּ֣ץ)는 ‘날들의 마지막에’라는 뜻으로서 관용어에 상당하는 어구이다.

    “팔려간 요셉과 야웨께서 함께 하셨다”라는 증언 직후 그가 총리 직위로 진입하게 되는 사연 즉 술 맡은 관원과 떡 맡은 관원의 사연을 시작할 때 도입으로 사용되었다(40:1 참조).

    다시 말하면 “세월이 지난 후에”라는 말은 하와의 출산으로부터 지난 시제가 아니라 가인이 도구로 경작한 ‘땅의 소산’이 ‘제물’로 변하기까지의 경과를 지향하는 시제라 할 수 있다. 이 제사가 지금 바로 즉흥적으로 시작한 일회적인 제사가 아님을 잇기 때문이다.

    에덴에서 쫓겨난 이후 하와의 하나님과의 회복은 초산과 연결되어 있지만(4:1 참조), 그 이후에 하나님과의 연속 관계의 자리에는 바로 이 제사가 위치하고 있는 까닭이다.

    다른 말로 하면 ‘날들의 마지막에’라는 이 시제는 가인의 제사의 패턴/태도이며, 이것은 아벨의 제물 곧 양의 ‘처음’ 새끼라는 제사 패턴과 극명한 대조를 이룬다. 아벨이 처음 것을 드렸기 때문에 하나님이 가인의 제물을 안 받는 것이 아니라 가인의 제물이 ‘마지막’ 것이었기 때문에 안 받은 것이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Mi Moon (美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