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a time)가 있다.

때(a time)가 있다.

 
 

 
전도서에서 가르치는 14쌍의 때(time) 가운데 가장 첫 번째인 (1) ‘날 때’와 ‘죽을 때’를 안 것은 8세 때, 어머니의 죽음을 맞이한 때이다.

그 다음 쌍인 (2) ‘심을 때’와 ‘심은 것을 뽑을 때’는 아마도 내가 성실하게 섬겼던 교회에서 뽑힐 때였을 것이다. 단순히 뽑히는 게 아닌 ‘심었다가 뽑히는’ 것을 말한다.

(3) 죽일 때와 치료시킬 때. 여기서 죽일 때(to kill)는 앞의 죽을 때(to die)와는 또 다른 것이다. 게다가 누가 죽이는 것인지 주어가 없다. 여기 등장하는 모든 때의 쌍이 그러하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단순히 죽기만 하는 게(to die) 아니라 누군가가 ‘죽이는’ 느낌이 있기에(to kill) 누군가가 ‘치료시킨다-’라는 느낌도 가능하다는 사실이다.

(4) 헐 때와 세울 때. 나의 어떠어떠한 고대하던 것들은 헐렸지만 이 작은 미문(美門)은 세워졌다.

(5) 울 때와 웃을 때, 그리고 (6) 슬퍼할 때와 춤출 때. 이 들쭉날쭉한 4개의 느낌을 우리는 조울증이라고 말하지 않고 ‘때’라고 말해야 한다. ‘때’를 인식하지 못하기 때문에 그가 조울증인 것이다.

(7) 돌을 던져 버릴 때와 돌을 거둘 때. 그 돌이 무엇을 의미하는 지 각자 다르겠지만 그 돌은 어떤 일의 기초일 수도 있고, 그래서 그것은 어떤 서약, 맹약일 수도 있다. 다시 말하면 그 버려진 약속을 다시 집어들 때가 있는 것이다.
(8) 안을 때(받아들일 때)와 안은 것을 멀리할 때. 나는 왜 저 사람과 멀어졌을까? 우리는 저 놈이 나쁜 놈이기 때문이라고 말하지 않고 단지 ‘때’라고 말한다. 눈치 챘겠지만 이 모든 14쌍의, ‘28때’의 원인은 바로 그 ‘때’ 자신인 것이다.

그 외에 (9) 찾을 때와 잃을 때, (10) 지킬 때와 버릴 때도 있다. 100세에 간신히 아들을 낳았는데 그걸 바치라구? 여기서는 하나님이 ‘어쩌구저쩌구 아니야?’ 라고 추론하지 않고 단지 그 ‘때’가 있다고 말할 뿐이다.

(11) 찢을 때와 꿰맬 때. 찢어지면 새로 사면 될 것이지만 ‘꿰매야 할 때’가 있다. 새로 사서 구비하는 것과는 다른 차원의 것이다. 꿰맸기 때문에 상처라는 것도 남는 것이다. 이 역시 ‘때’를 지목할 뿐이다.

(12) 잠잠할 때와 말할 때. 나는 가급적이면 남들이 모두 말할 수 있는 것은 말하지 않고 입을 다물려고 노력한다. 그리고 남들이 말할 수 없는 것을 말하고자 노력한다. 매우 고된 것이다.

(13) 사랑할 때와 미워할 때. 대부분의 경우는 사랑했던 그(것)를 미워하며, 미워했던 바로 그(것)를 사랑했던 것임을 알게 된다. 이들 모든 굴절에는 ‘때’라는 것이 끼어 있다.

(14) 전쟁할 때와 평화할 때. 이 기록은 아마도 전쟁을 마치고, 그 전쟁에서 졌기 때문에 가족과 신앙이 다 몰살당하고, 그러고도 남은(remnant) 모진 생명은 포로기를 살아야 했을 때, 그 포로기마저 다 저물어 갈 무렵에 기록되었을 것으로 학자들은 추정한다.

평화에는 힘의 평화가 있고, 다 헛된 후의 평화가 있다. 둘은 같은 것인가? 다른 것인가? 전자에 비해 후자는 열등한 것인가? 하나님은 힘센 평화에만 거하시고 헛된 평화에는 안계실까? 그렇다면 그 평화는 시간이 해결해준 것인가? 하나님이 해결해주신 평화인가?

그래서 이 전도서의 14쌍의 때는 주어 없이, 하나님이 주어인지 악마가 주어인지 알 수 없이 단지 그 때가 주도를 하고 있다.

특히 이 14쌍의 때의 시작을 거는 전도서 3장 1절(“하늘 아래 범사에 때가 있고 모든 목적이 이룰 때가 있나니”)에서 앞의 때는 크로노스(Chronos)이며 뒤의 때는 카이로스(Kairos)다.

* 알다시피 크로노스는 물리적인 시간이고, 카이로스는 주관적이면서도 특별한 의미가 부여된 시간이다.

그렇지만 3장 1절 이후에 펼쳐지는 14쌍의 때 즉 28개의 때는 모두 크로노스카이로스일 뿐이다. 왜 카이로스는 없고 크로노스뿐일까?

그것에 대해 나는 이렇게 생각한다. 지금은 생각이 바뀌었다.

우리가 체감할 수 있는 ‘때’는 카이로스인 것처럼 떠들고 다니지만 사실은 크로노스를 인식할 수 있을 뿐이다. 우리가 카이로스는 자상하지만 크로노스는 무자비할 따름이다. 죽을 때가 날 때를 집어 삼키며, 심은 것을 뽑을 때가 심을 때를 집어 삼키며, 치료시킬 때가 죽일 때를 집어 삼키며.., 그리고 세울 때가 헐 때를 집어 삼킬 뿐이다.

그리하여서는 마침내 그 전쟁을 평화가 집어 삼키는 것이다. 평화가 전쟁을 집어 삼킬 때도 많지만 ‘헛됨’을 이길 수 있는 전쟁이란 이 세상에 없다.
이러한 무자비한 크로노스의 중간을 끊을 수 있는 것이 바로 카이로스다.
그리스도께서 그렇게 하였고, 우리의 카이로스가 지금 그 일을 행하고 있다.

 
에필로그 | 새로움의 시작 “헛됨”

이 28 때(크로노스)의 결론은 바로 11절 ‘영원’이다.

“하나님이 모든 것을 지으시되 때를 따라 아름답게 하셨고 또 사람에게 영원을 사모하는 마음을 주셨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의 하시는 일의 시종을 사람으로 측량할 수 없게 하셨도다”(전 3:11)

영원은 하늘에서 난데없이 뚝 떨어지는 것이 아니다. 이 모든 28 크로노스를 지났을 때 비로소 알게 되는 것이다.

그럼에도 교회는 운영의 문제 때문에 이 ‘영원’이라는 비 물질을 물질로 사들일 수 있는 것처럼 흘러간다. 그리고는 거기서 얻어지는 것이 카이로스라고 가르친다. 크로노스의 잔인무도함을 알지 못하고 영원이라는 카이로스로 들어갈 수 있을까? 그런 카이로스를 나는 배격한다.

우리 미문(美門)의 자매, 형제들은 대부분이 젊기에, 그 젊은이들에게 “새롭고 새롭다” 해도 시원찮은데 2014년을 “헛되고 헛되다-”라는 말씀으로 시작하였다. 그것은 그 ‘헛되다’를 통해서 가장 강력한 ‘새로움’을 구사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 14쌍의 대 즉 28때의 종류는 다음과 같다. 여기에 우리 자신을 올려놓아 볼찌어다-

1. 날 때, 죽을 때.
2. 심을 때, 심은 것을 뽑을 때.
3. 죽일 때, 치료시킬 때.
4. 헐 때, 세울 때.
5. 울 때, 웃을 때.
6. 슬퍼할 때, 춤출 때.
7. 돌을 던져 버릴 때, 돌을 거둘 때.
8. 안을 때(받아들일 때), 안은 것을 멀리할 때.
9. 찾을 때, 잃을 때.
10. 지킬 때, 버릴 때.
11. 찢을 때, 꿰맬 때.
12. 잠잠할 때, 말할 때.
13. 사랑할 때, 미워할 때.
14. 전쟁할 때, 평화할 때.

* 2014.1.1. | 신년예배 | 때(a time)가 있다 | 성서일과, 전 3:1-13, (cf. 시 8; 계 21:1-6a; 마 25:31-46.).

* 이미지: Time warps all things. Melting Watch, 1954, by Salvador Dali

 
 


PayPalLogo2

 

YOUNG JIN LEE李榮振 | Rev., Ph. D. in Theology. | University Lecturer | 저서: 철학과 신학의 몽타주 (2015), 자본적 교회 (2013), 도상해석학과 신학의 지평융합: 요한복음 파라독스 (2011). 후 해체시대의Post Secular 새교회 새목회 (2013). | Fb/@pentalogia Twtr/@pentalogia | You can add my to your circles. 로 연결해 보세요. 개인블로그

Comments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Left Menu Icon
Mi Moon (美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