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만

6·25 휴전 당시 ‘이승만’ 관련 타임지 기사들

올해 6·25전쟁 70주년은 어떤 해보다 의미심장한데도 언론에서조차 입을 닫는 분위기이다. 그래서야 되겠는가. 오늘은 6·25전쟁 휴전 당시의 ‘이승만 대통령’ 관련 타임지 기사 몇 개를 번역해 소개하고자 한다. 지난 번에는 타임지 커버 스토리에 실린 이승만 대통령 기사를 소개한 바 있다. 시기가 전시였던 만큼 이승만 대통령에 옹호적인 논조였다면 오늘 소개하는 기사들은 이승만 대통령에게 애를 먹고 있는 미국 입장에서의 가감 없는 논조를 반영한다. 특히 휴전 협정을 둘러싸고 그가 미국과 분열한 모습이 잘 드러난 내용들이다. 그런 치열한 중에 나라를 공고히 하고자 했던 ‘노인’의 헌신을 유감없이…

이승만 타임지 커버 스토리 2편

이승만 타임지 커버 스토리 2편

오늘 8.15는 전 같지 않을 텐데 이승만 TIME지 커버 스토리 속편을 번역해 올린다. 이승만이 TIME 커버 모델이 된 것은 총 2회이다. 한 번은 1950년 10월 16일 그러니까 6.25가 터진 뒤 3개월 후. 그리고 또 한 번은 1953년 3월 9일, 즉 정전협정 4달 앞두고서이다. 전편은 앞서 번역을 해두었는데(전편 읽기), 속편은 시간이 없어 미루고 있다 이제 올린다. 같은 기자가 쓴 것이다. 1) 지금 우리 상황을 예언처럼 진술하고 있다. 2) 자유주의 미국 기자 입장에서 독재자 이승만을 가감 없이 객관적으로 묘사하고 있다. 3) 따라서…

Mi Moon (美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