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다나엘

나다나엘이 무화과나무 아래서 걱정한 민족주의

전설에 따르면 나다나엘은 인도와 아르메니아 일대에서 선교하다 살가죽이 벗겨지는 고통을 당하며 순교를 하였다 한다. 이러한 전승에 기인해 그에 관한 작품은 대부분 참혹한 도상을 띤다. 그 가운데 가장 사실적이면서도 치열한 영성을 간직한 작품은 밀라노 두오모 성당(Duomo di Milano)에 세운 입상일 것이다. 마르코 다그라테(Marco d’Agrate) 작품으로 사도상은 대개 긴 겉옷을 두르고 그 권위와 기품을 드러내지만 나다나엘이 두르고 있는 것은 그의 벗겨진 살가죽이다. 이 같은 참혹함을 대면할 때 우리는 그 죽음의 잔혹한 방식에만 매몰되어 두려움에 떨기 십상이지만, 실은 나다나엘의 도상에는 더 두려운 성서…

Mi Moon (美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