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 달력으로 살지 마세요.


  👁 2명의 독자가 공감하셨습니다 

그런 달력으로 살지 마세요.

성탄절은 어떤 종교적 시조의 탄신일이 아니라 교회력상 종말의 날입니다. 그런데 그날 평화가 강타했다는 것입니다. 

365일은 이를 중심으로 돌고 있지만 우리는 언제나 희노애락으로 살아갑니다. 1월 2월 3월… 숫자/태양력으로 사는 것도 아닙니다. 오로지 기쁨, 분노, 슬픔의 달력으로 살아갑니다. 이것이 우리가 구현하는 시와 연한의 최악 한계입니다.

* 이미지 출처:
http://www.freechristmaswallpapers.net/wallpaper/Christmas-Tree-and-Fireplace/
http://goodperson.tistory.com/1184
http://blogs.ucanews.com/give-us-this-day/2011/06/30/10-things-you-may-not-know-about%E2%80%A6-ad-and-bc/
http://peopleint.wordpress.com/2012/07/30/history-of-world-is-divided-into-two-parts-bc-and-ad-before-christ-after-death/
http://www.pbcstudents.com/2012/11/before-christmas.html
http://www.weddingbycolor.com/mibride080610/milestones/112161
http://eatourbrains.com/EoB/2007/11/08/anger-management/
http://lamont-uphill.blogspot.kr/2012/10/anger-does-not-equal-hatred.html

Comments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헤르메네이아 미문 (美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