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언 보다는 시간을 (왕상 22:24-40)


  👁 32명의 독자가 공감하셨습니다 

예언 보다는 시간을 (왕상 22:24-40)

 
 
매일묵상/ 2015년 9월 18일 금요일

본문:

24 그나아나의 아들 시드기야가 가까이 와서 미가야의 뺨을 치며 이르되 여호와의 영이 나를 떠나 어디로 가서 네게 말씀하시더냐
25 미가야가 이르되 네가 골방에 들어가서 숨는 그 날에 보리라
26 이스라엘의 왕이 이르되 미가야를 잡아 성주 아몬과 왕자 요아스에게로 끌고 돌아가서
27 말하기를 왕의 말씀이 이 놈을 옥에 가두고 내가 평안히 돌아올 때까지 고생의 떡과 고생의 물을 먹이라 하였다 하라
28 미가야가 이르되 왕이 참으로 평안히 돌아오시게 될진대 여호와께서 나를 통하여 말씀하지 아니하셨으리이다 또 이르되 너희 백성들아 다 들을지어다 하니라
29 이스라엘의 왕과 유다의 여호사밧 왕이 길르앗 라못으로 올라가니라
30 이스라엘의 왕이 여호사밧에게 이르되 나는 변장하고 전쟁터로 들어가려 하노니 당신은 왕복을 입으소서 하고 이스라엘의 왕이 변장하고 전쟁터로 들어가니라
31 아람 왕이 그의 병거의 지휘관 삼십이 명에게 명령하여 이르기를 너희는 작은 자나 큰 자와 더불어 싸우지 말고 오직 이스라엘 왕과 싸우라 한지라
32 병거의 지휘관들이 여호사밧을 보고 그들이 이르되 이가 틀림없이 이스라엘의 왕이라 하고 돌이켜 그와 싸우려 한즉 여호사밧이 소리를 지르는지라
33 병거의 지휘관들이 그가 이스라엘의 왕이 아님을 보고 쫓기를 그치고 돌이켰더라
34 한 사람이 무심코 활을 당겨 이스라엘 왕의 갑옷 솔기를 맞힌지라 왕이 그 병거 모는 자에게 이르되 내가 부상하였으니 네 손을 돌려 내가 전쟁터에서 나가게 하라 하였으나
35 이 날에 전쟁이 맹렬하였으므로 왕이 병거 가운데에 붙들려 서서 아람 사람을 막다가 저녁에 이르러 죽었는데 상처의 피가 흘러 병거 바닥에 고였더라
36 해가 질 녘에 진중에서 외치는 소리가 있어 이르되 각기 성읍으로 또는 각기 본향으로 가라 하더라
37 왕이 이미 죽으매 그의 시체를 메어 사마리아에 이르러 왕을 사마리아에 장사하니라
38 그 병거를 사마리아 못에서 씻으매 개들이 그의 피를 핥았으니 여호와께서 하신 말씀과 같이 되었더라 거기는 창기들이 목욕하는 곳이었더라
39 아합의 남은 행적과 그가 행한 모든 일과 그가 건축한 상아궁과 그가 건축한 모든 성읍은 이스라엘 왕 역대지략에 기록되지 아니하였느냐
40 아합이 그의 조상들과 함께 자매 그의 아들 아하시야가 대신하여 왕이 되니라

―열왕기상 22:24-40

관찰:

1. 시드기야가 맞는가? 미가야가 맞는가?
2. 미가야의 예언은 어떻게 기능하고 있는가?

묵상:

3. 아합, 시드기야, 미가야를 묵상.

느낀점:

4. 아합은 자기를 위해 싸웠고, 시드기야는 아합을 위해 예언했고, 미가야는 야웨를 위하여 예언하다. 그러나 보다 더 큰 것이 있다.

결단과 적용:

5. 예언을 압도하는 하나님의 시간/크로노스을 신뢰하고 잡으라.

해설:

6. 시드기야도 예언하고 미가야도 예언하였다. 시드기야는 길한 예언을 미가야는 흉한 예언을 하였다. 길을 예언하기 보다는 흉을 예언하는 것이 훨씬 어려운 것이다. 그러나 보다 중요한 것은 ‘예언대로 되다’라는 명제에 대한 총체적 시간의 현시이다. 성서가 가지고 있는 모든 서사 속 예언을 보면 그 낱낱의 예언까지도 하나님의 총체적 크로노스에 소모되는 현상을 목격할 수 있다. 요셉의 꿈이 형제들에 의해 저항을 받았지만, 꿈에 대한 저항이나 그 꿈 자신이 모두 거대 크로노스에 포함된 예이다. 아합 역시 미가야의 예언대로 되었다기보다는 미가야의 예언을 듣고 그리 된 것이다. 왜냐하면 미가야의 예언은 흉을 막는데 종사한 것이 아니라 그 흉한 운명의 드라이브에 예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아합의 삶은 어떤 예언을 취했든 저주 받을 서사인 셈이다. 아합이 싸움에 나가 직접 싸움에까지 임하는 왕이었지만 그는 오로지 자신의 왕국을 위해 싸운다. 그래서 아합/오므리 왕조는 세속적으로는 다윗 왕가 보다 더 유명 했지만 흉의 예시로 기억될 뿐인 것이다.

기도:

7. 나―하나님의 크로노스에 충실하기를
너―하나님의 크로노스에 충실하기를
우리―하나님의 나라를 더 생각하기를

cf. Lectionary, Friday (September 18, 2015): Psalm 54; 1 Kings 22:24-40; Romans 11:25-32 OR Psalm 1; Proverbs 30:18-33; Romans 11:25-32.

Comments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헤르메네이아 미문 (美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