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 바르트

칼 바르트의 하박국 2장 4절 주석

    칼 바르트의 ‘로마서 주석’(1919년)은 기독교 역사를 바꾼 30대 사건 중에 하나로 꼽을 정도로 센세이셔널 한 저서이다. 칼 바르트를 세상에 알린 이 책은 한 마디로 ‘초월적 하나님’ 앞에서의 ‘유한한 인간’인 자신의 고백이기도 했는데, 그것은 아마도 그 자신이 스위스의 초라한 탄광촌 사펜빌(Safenwil)에서 전혀 존재감 없던 목사였던 까닭일 것이다. 20세기 초 유럽이 ‘하나님의 초월하심’을 잊어버렸을때, 칼 바르트의 이 새로운 정의는 기독교와 교회의 진정한 위치를 각인시켰다. 어떤 사가는 이르기를 ‘기독교 신학자들의 놀이터에 떨어진 폭탄’이라고도 한 바 있다. 이 글은 그 책 가운데서도 칼 바르트가…

기도의 응답을 즉시로 듣는 방법에 관하여

하나님의 응답에는 세 가지가 있다고 가르치는 소리를 들어왔다. “Yes,” “No,” “Wait.” 그러면서도 언제나 응답은 사실상 “기다림”(Wait)이라는 합의 결론으로 종용해오는 바람에 응답 구하는 당사자는 그 기다림을 볼모로 시간과 물질을 착취당하게 마련이었다.   그러나 칼 바르트의 로마서 주석 가운데 1:16-17의 “<믿음으로 믿음에> 이르게 하나니” 대목에서 그 세 가지 응답의 실체가 무엇인지 소상히 밝혀진다. “<믿음에>라 함은 하나님 그분의 <믿음으로>부터 계시된 것이다. 사멸될 수밖에 없는 자들에게 주어진 대화의 수단이다. 또, 하나님과 처하게 되는 위경을 꺼리지 않는 이들에게 주어진 대화의 수단이다. 그분의 그 신성한 <‘No’>로써…

헤르메네이아 미문 (美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