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의―‘새 관점’으로 둔갑한 ‘헌 관점’

칭의―‘새 관점’으로 둔갑한 ‘헌 관점’

 
 
이 글은 대부분의 칭의 논쟁에 있어 일체 간과되어 버린 전제 요소들(이를테면 히브리서 Πίστις의 배경)을 요약한 글이다.

우선 다음 표로 구성된 개요를 자세히 관찰하고, 부연 설명을 읽으면 좋다.

Justification001001

1) 유대교가 원래는 은혜의 종교였다는 사실은 (어떤 새로운 사실이 아니라) 어느 정도 구약에 관한 개론이 들어선 사람이라면 잘 알고 있을 것이다(구약에 관한 개론이 없는 학자가 주로 이 논쟁을 문법/교리 논쟁으로 끌고 들어간다). 유대인 자신은 이미 ‘아브라함 안에서’ 구원 받는다는 사실을 스스로 잘 알고 있었다. (구원의 의미는 다를 지언정) [* 다음 글 참조: 칭의의 기원]

2) 바울은 이 기본 틀 속에서 ‘그리스도 안에서’라는 골격을 이루어냈다. 이 때 ‘Πίστις Χριστοῦ’는 이 시대의 학자들이 ‘in’이냐 ‘of’냐를 도단 할 만큼 그렇게 예민한 (현대식) 문법 문장이 아니다. 사실 in/of 문제는 고대의 문법 문제라기보다는 현대식 재구성 문법을 고대 언어에 투사한 결과에서 생긴 분란에 가깝다. in의 번역은 통상적인 것이며, of의 번역은 보다 충성스런 ‘칭의’의 전치사인 것은 맞다.

3) 그리고 칭의 논쟁에서 빼놓지 말고 견지해야 하는 것이 카톨릭에서의 칭의다. 카톨릭 신학은 바울이 하나님께서 예수님 믿는 사람에게 이루신 결과를 표현하기 위해 들여온 이 용어를(δικαίωσις, 동사 δικαιόω /의롭다고 하다/칭의) 실.제.로. 사람을 변화시킴으로써 ‘올바르게 만든다’(to justify)고 보았다. 이 같은 이해는 사실 건강한 개념으로 텍스트 본래의 의미에 가깝지만 교회사적으로 이들은 두 가지 문제를 저질렀다. 첫째, 성찬 떡이 실.제.로. 예수님 살로 변한다고 여긴 것처럼, 인간의 義도 실.제.로. 변한다고 본 것이다(마술). 특히 성직자로의 변화는 더 특수한 것으로 간주하여 성직매매를 자연스럽게 하였다. 둘째는, 이 변.한. 신분들은 자연스런 선행(good works)으로 이어져야만 했으나, 그렇게 하는 대신 성물(세례 요한의 해골 따위) 같은 걸 돈 주고 사야 성립하는 ‘선행’에 천착했다. 주로 건축헌금 땜에.

4) 여기서 루터의 칭의가 등장하게 되는데, 루터의 텍스트를 현대 신학자는 위 1)항 또는 2)항에다가 맞바로 꽂아 주석하려는 경향이 있다. 그것은 루터의 텍스트를 주석하는 바른 처사가 아니다. 현대 신약 학자는 대개 Sola 문제를 들어서 (‘원문에 Sola가 어디 있느냐’는 식으로) 루터의 ‘Πίστις Χριστοῦ’가 in Christ됨에 대해 성토하지만, 루터 자신이 종래의 유서 깊은 번역에 of Christ로 되어 있는 지를 몰랐을 리 없다. 그에게는 그 번역이 필요했던 것이다. (그것은 마치 다음 6)항에서 예시할 히브리서 저자들이 자유자재로 시편 인용을 석의해 히브리서 판본으로 뽑아내는 것처럼.)

5) 샌더스(E. P. Sanders)라는 학자가 쎈세이션을 일으킨 요인는 두 가지일 것이다. ‘언약적 율법주의’라는 (착시를 일으키는) 학명 하나와 ‘행위 없는 믿음’ 즉, 현대 교회 공동체들이 워낙 행위 없는 믿음을 구가하다보니 이 주제의 약빨이 여전한 일면이다. 바로 이 두 가지가 그의 새 관점을 40년 가까이 지난 지금까지 ‘새 관점’이 되게 만들었다. 알고 보면 헌 관점 중에서도 헌 관점. 

6) 이 논쟁의 참여자 대개는 로마서, 갈라디아서, 빌립보서 등만을 가지고서 이 주제를 다투게 마련이다. 1차서신이기 때문이다. 히브리서와 같은 서신은 그 외(Others)의 서신류라는 터부가 있어 그런지 이 주제에서 배제하는 경향을 보인다. 그런데 신약성서는 1, 2차 서신과 Others로서 경계도 중요하지만 통전적인 공동체 이해에서 오는 전통도 그 못지 않게 중요하다는 사실을 개신교 신학자는 많이 간과 한다. 성서(Text)보다 전통을 중시하는 카톨릭 신학은 오히려 이런 통전적 이해에 탁효를 보이는 경우가 더러 있다. 따라서 다음 히브리서의 구절을 우선 유념해 볼 것을 권한다.

…후원회원에게 공개된 콘텐츠입니다. 회원가입 후 메뉴에서 자료이용 신청을 하십시오.

Comments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Mi Moon (美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