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족식이 요한복음에만 나오는 이유

세족식이 요한복음에만 나오는 이유

 
 
* 다른 복음서에는 세족식이 없다. 세족식은 왜 요한복음에만 있을까?…

 

매일묵상/ 2016년 3월 24일 목요일

 
본문:

1 유월절 전에 예수께서 자기가 세상을 떠나 아버지께로 돌아가실 때가 이른 줄 아시고 세상에 있는 자기 사람들을 사랑하시되 끝까지 사랑하시니라
2 마귀가 벌써 시몬의 아들 가룟 유다의 마음에 예수를 팔려는 생각을 넣었더라
3 저녁 먹는 중 예수는 아버지께서 모든 것을 자기 손에 맡기신 것과 또 자기가 하나님께로부터 오셨다가 하나님께로 돌아가실 것을 아시고
4 저녁 잡수시던 자리에서 일어나 겉옷을 벗고 수건을 가져다가 허리에 두르시고
5 이에 대야에 물을 떠서 제자들의 발을 씻으시고 그 두르신 수건으로 닦기를 시작하여
6 시몬 베드로에게 이르시니 베드로가 이르되 주여 주께서 내 발을 씻으시나이까
7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내가 하는 것을 네가 지금은 알지 못하나 이 후에는 알리라
8 베드로가 이르되 내 발을 절대로 씻지 못하시리이다 예수께서 대답하시되 내가 너를 씻어 주지 아니하면 네가 나와 상관이 없느니라
9 시몬 베드로가 이르되 주여 내 발뿐 아니라 손과 머리도 씻어 주옵소서
10 예수께서 이르시되 이미 목욕한 자는 발밖에 씻을 필요가 없느니라 온 몸이 깨끗하니라 너희가 깨끗하나 다는 아니니라 하시니
11 이는 자기를 팔 자가 누구인지 아심이라 그러므로 다는 깨끗하지 아니하다 하시니라
12 그들의 발을 씻으신 후에 옷을 입으시고 다시 앉아 그들에게 이르시되 내가 너희에게 행한 것을 너희가 아느냐
13 너희가 나를 선생이라 또는 주라 하니 너희 말이 옳도다 내가 그러하다
14 내가 주와 또는 선생이 되어 너희 발을 씻었으니 너희도 서로 발을 씻어 주는 것이 옳으니라
15 내가 너희에게 행한 것 같이 너희도 행하게 하려 하여 본을 보였노라
16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종이 주인보다 크지 못하고 보냄을 받은 자가 보낸 자보다 크지 못하나니
17 너희가 이것을 알고 행하면 복이 있으리라
ㅡ요한복음 13:1-17.

 
관찰:

1. 유월절 전에 (1)
2. 보냄을 받은 자가 보낸 자보다 크지 못하나니 (17)

 
묵상:

3. 세족식의 의미를 묵상함.

 
느낀점:

4. 세족식의 명(明)과 암(暗).

 
해설:

5. 세족식은 요한복음에만 나오는 단화다.
대신 요한복음에는 최후의 만찬이 없다.

눈여겨 읽지 않은 대부분이 이 세족식을 최후의 만찬으로 착각하기 십상이지만, 여기에는 떡과 포도주가 없다.
가룟 유다에게도 ‘조각’을 “적셔” 줄 뿐, 구체적으로 뭐에 적셨는지는 나오지 않는다.
(그래서 세베루스 곧, 하데스의 개라고 했던 것이다.)

요한복음에는 이 처럼 최후의 만찬이 없는 대신 성만찬 제정 본문은 6장의 오병이어 본문 ‘만나’ 비유와 통합되어 있다.

그리고 다른 복음서와 요한복음의 가장 큰 구조적 차이는 ‘성전 정결’ 부분이 아주 앞쪽 2장에 배치되어 있다는 사실이다.
워낙에 요한복음이 다른 복음서와 차이가 있다고는 하지만, 파격적인 구조가 아닐 수 없다.

…후원회원에게 공개된 콘텐츠입니다. 회원가입 후 메뉴에서 자료이용 신청을 하십시오.

Comments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Left Menu Icon
Mi Moon (美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