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랍어 독사(δόξα)가 어떻게 영광(Glory)이 되었나

희랍어 독사(δόξα)가 어떻게 영광(Glory)이 되었나

 
기독교인이 의미심장하게 사용하는 용어 ‘영광’을 희랍어로 독사(δόξα)라고 한다. 그런데 엄밀한 의미에서 이 δόξα는 본래 ‘영광’과는 거의 상관이 없는 용어였다. 그 쓰임새가 주로 opinion 즉 ‘견해’라는 의미에서 사용되었기 때문이다. 그런 ‘독사’가 영광(Glory)으로 쓰이게 된 것은 셉투아진트 번역자들의 절대적 공헌이다. 그들이 희브리어 가봇(영광)을 독사로 번역해놓았기 때문이다. 그들은 왜 ‘가봇’을 독사로 번역했을까. 그것은 ‘독사’가 기대함으로 (바라)본다!는 뜻을 지닌 δοκεῖν에서 온 말이라는 사실로 더 잘 유추할 수 있는데, 고대 희랍의 소피스트들에게 견해(opinion) 또는 의견이란 스스로 계산하고 추론하고 상상할 수 있는 압도적인 능력 범주에 속한다는 점에서 다른 열등한 생물과는 매우 상대적인 개념이었다. 오늘날도 저명한 뉴스 매체에서 단순한 기사로서 지면이 있고, 그에 반해 오피니언 지면은 비교적 상층부 구조에 자리한 예로 들 수 있다. 그들은 마치 독자적인 의견을 제시하는 것처럼 논술한다. 해당 매체의 절대적인 노선의 권역에 머무르면서도 언제나 마치 어떤 독자적인 진술인 것처럼 임한다. 이것이 δόξα의 쓰임새이다. 이 견해나 의견(δόξα)을 낼 수 있는 자들은 눈에 보이지 않는 어떤 것을 내다보는 능력을 갖고 있어야 한다. 그리스도께서 초림하시기 이전 약 200년 전의 유대인들은 벌써 구약의 가봇(영광)에 얽힌 쉐카이나 개념을 이처험 희랍식 메타피지컬한 정신 문화 구조로 이식 할 능력을 갖추고 있었던 것이다. 우린 어떤가.

※ 연관 글
1. 희랍어 독사(δόξα)가 어떻게 영광(Glory)이 되었나 ◀
2. 플라톤이 독사(δόξα, 영광)를 싫어했던 경위에 대해
3. 쉐카이나와 독사(δόξα)의 관계

Comments

comments

2 thoughts on “희랍어 독사(δόξα)가 어떻게 영광(Glory)이 되었나

  1. Pingback: 플라톤이 독사(δόξα, 영광)를 싫어했던 경위에 대해 | Mi Moon Church (美門)

  2. Pingback: 쉐카이나와 독사(δόξα)의 관계 | Mi Moon Church (美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Left Menu Icon
Mi Moon (美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