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 십계명과 불교 십계명(십중계) 차이 알아두기

기독교 십계명과 불교 십계명(십중계) 차이 알아두기

기독교 십계명과 불교 십계명(십중계) 차이 알아두기

 
 
이글은 기독교 계명이 다른 계명과는 어떻게 다른지를 약술한 글이다.

십중계와십계명001

(1) 보편성

계명이나 계율이 꼭 기독교에만 있는 것은 아니다. 불교에는 이미 기독교의 십계명과 꽤나 흡사한 십중계(十重戒)라는 것이 있고, 유교에서 비롯된 충·효·예의 경우 내세(來世)가 있는 강제 법령은 아니지만 우리의 사회 통념에 막대한 영향력을 미친다는 점에서 그것 역시 이미 계명의 요소를 띠고 있다.

특히 불교의 십중계는 위 표에서 보다시피 기독교의 십계명과 상당부분 비슷하다. 아무런 역사적 연관성이 없는데도 이들은 비슷하다. 자유주의 신학자나 생태·환경신학 하는 부류들이 둘 간의 연관성에 주목하는 경우도 있지만 아무런 연관성이 없다. 그것은 훌륭한 ‘보편성’의 단서일 뿐이다.

그럼에도 기독교의 계명은 다음 5가지, 즉 ‘법’, ‘명령’, ‘계시’, ‘약속’, ‘영원성’ 면에서 현저히 다르다.
기독교인은 반드시 유념할 필요가 있다.

(2) 법으로서 계명

기독교의 계명이 다른 계율과 다른 점은 우선 그것이 법(法)이라는 사실을 들 수 있다. 법이란 무엇인가? 그것은 당장에 죄(罪)가 떨어지고 마는 것이다. 여기서 죄란 불교식 카르마와는 다른 명백한 것이다. 불교에서는 죄라는 말보다 ‘업’(karma)이라는 말을 선호한다. 현실을 자극하지 않고 카르마에게로 돌리는 것이다.

‘흠 있는 자는 사제가 될 수 없다’라는 법령이 있다고 했을 때(레 21장) ‘흠’이란 죄로 간주된 어떤 것들이다. 그런데 그것은 윤리적 범주 이상의, 여성 성은 말할 것도 없거니와 신체장애를 지닌 사람까지 그 ‘흠’에 포함시키고 있다. 그것은 단순한 차별이 아니다.

그것은 ‘죄’라는 개념이 운명 카르마까지 소급하고 들어가 압도해버리는 엄격한 법의 예시로 이해할 수 있는 것이다.

계명을 이 무지막지한 법 개념으로 오늘날까지 고스란히 고수하는 교단도 없지만, 그렇다고 해서 전혀 변화 받지 못한 조폭이나 전과자, 고문 기술자, 아내 두들겨 패는 연예인까지 목사로 부를 정도로 법이 붕괴된 것도 아니라는 사실을 유념할 필요가 있다.

(3) 명령으로서 계명

…후원회원에게 공개된 콘텐츠입니다. 회원가입 후 메뉴에서 자료이용 신청을 하십시오.

Comments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Left Menu Icon
Mi Moon (美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