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00명의 독자가 공감하셨습니다

 이 글은 민수기에 나오는 놋뱀이 모세가 수용한 가나안 컬트인가? 아닌가? 아니라면 왜 아닌지에 대해 논한 글이다.

The_Brazen_Serpent
The Brazen Serpent, by Benjamin West

불뱀

민수기 21장은 이스라엘의 원망과 불평으로 많은 사람이 불 뱀에 물려 죽게 되자 모세에게 구조를 요청했고, 하나님께서 ‘불 뱀’을 만들어 나무에 달아 그것을 쳐다보게 함으로써 해독의 방도를 주었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때 모세가 만들어 매단 것이 ‘놋뱀’이다.

불 뱀이라고 번역된 sa-ra-ph(שָׂרָף)는 한글 성서에서 약 5회 나온다. 불 뱀(fiery serpent)뿐 아니라 날개 달린 뱀(winged serpent) 혹은 여섯 날개 달린 신화적인 뱀(six-winged creature)을 지칭하기도 한다.

그렇다보니 이 (놋)뱀이 고대 당시의 컬트에서 유래된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있어 왔다. 특히 당시 가나안에는 뱀 컬트가 일반적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놋뱀
In 1508 Michelangelo’s image of the Sistine Chapel.

전통적으로 교회는 그 놋뱀을 쳐다본 자가 다시 소생하게 된 일과 십자가에 달려 죽으신 예수의 대속을 평행한 상징으로 전해왔다. 요한복음 3장에서 그렇게 소개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구체적으로 그 뱀이란 사탄을 상징하는지, 사탄이라면 사탄을 왜 쳐다봐야 하는지, 아니면 그리스도를 상징하는지, 상징한다면 어떻게 뱀이 그리스도일 수 있는지 부연이 없었으며
궁극적으로 놋뱀(느후스단)을 히스기야 개혁 당시에 제거한 사례는(왕하 18:4) 여전히 이 상징에 대한 컬트로서 개연성을 떨치지 못하게 하는 대목이다.

이를 판별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먼저 뱀의 상징성을 확실히 해둘 필요가 있다.

뱀은 선한 상징인가 악한 상징인가

성서에서의 뱀은 명시적 악의 화신이지만 긍정적으로 소개되기도 한다. 앞서 말한 모세의 놋뱀이 지닌 해독성이 우선 그렇고, 신약에서 예수께서는 제자들에게 뱀 같이 지혜로울 것을 권하고 있다(마 10:16).

이러한 상반된 이해만큼이나 뱀은 보편적으로 다의적 상징을 지닌다. 그것은 분명 악이지만, 그 파충류의 혐오스러움과 연관지어 그것을 마치 뿔난 도깨비 같은 악이나 머리 풀어헤친 악귀로서 악으로 일관하는 것은 편협한 이해의 대표적 예이다.

뱀은 지식, 지혜이다. 그리고 그것은 (끝없는) 시간을 상징한다. 1년 365일의 반복 또 반복, 또 다시 반복되는 시간의 개념과, 그리고 그 시간에서 얻은 지혜의 개념은 뱀의 속성 속에서 이해되었다. 영속의 개념인 것이다. 영생 즉, 죽지 않는다는 것이다.

ouroboros_2

창세기 3장에서 첫 악의 등장은 뱀이었고, 특히 그것이 ‘지식’을 권하는 악마상(像)으로 등장한 것은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토라의 첫 책 창세기가 그 악의 방점을 혐오스런 파충류 악마를 어떤 도깨비가 아닌 지식으로 규정하고 있다는 사실을 직시할 필요가 있는 것이다.

다시 한 번 정리한다. 뱀은 악인데 그 악은 ‘지식’, ‘지혜’였던 것이다.
뱀을 뜻하는 ophis(ὄφις)가 뒤집혔을 때 Sophia(지혜)이다.

모세의 놋뱀

…일반 회원 구독자에게 공개된 콘텐츠입니다. 후원 구독자가 아니어도 회원가입만으로도 접근 가능합니다. 이미 회원이신 분은 로그인 하십시오. 후원 구독자로 기한 약정을 하시면 더 폭넓은 콘텐츠를 활용할 수 있습니다. 콘텐츠 공개 정책 보기.

This content only allowed by Contributors or Subscribers. You are a(n) anonymous. Please be a contributors or sponsor through donation.



YOUNG JIN LEE李榮振 | Rev., Ph. D. in Theology. | Twtr | 호서대학교 평생교육원 신학과 주임교수 | 저서: 기호와 해석의 몽타주 (2017), 영혼사용설명서 (2016), 철학과 신학의 몽타주 (2015), 자본적 교회 (2013), 요한복음 파라독스 (2011). 논문: 해체시대의 이후의 새교회 새목회 (2013), 새시대·새교회·새목회의 대상 (2011), 성서신학 방법에 관한 논고 (2011). 번역서: 크리스티안 베커의 하나님의 승리 (2020). | FB | Twtr | 개인블로그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