뿌리가 깊어도 부러지는 나무


  👁 9명의 독자가 공감하셨습니다 

뿌리가 깊어도 부러지는 나무

뿌리가 아무리 튼튼해도, 나뭇대 허리가 아무리 굵어도, 가지와 잎이 너무 무성하면 부러지고 마는 것을 보았다.
차라리 허리가 가늘고 길되 가지와 잎은 꼭대기 언저리에 적당한 갯수와 부피로만 있거나 – 바닷가의 소나무들처럼 – 아니면 아예 가지와 잎이 산들산들 있거나…

잎만 무성하면 가지가지를 멍청하고 어정쩡한 굵기로 만들며, 그 어정쩡한 가지들이 허리 비례에 안맞게 비대해지거나 가지수만 많아져, 바람이 셀 때 여지없이 허리를 두 동강내고 만다.
인간의 경우는 정 반대다. 신체의 뿌리는 머리이다. 왜냐하면 발이 뿌리일 리는 없으니까. 플라톤이 말하지 않았던가.
머리의 생각은 길고, 굵고, 미세할수록 그 신체를 튼튼하게 하지만, 상대적으로 손과 발이 지나치게 무성하여 쓸데없는 일들에 손을 대고, 쓸데없는 길로 다니게 되면, 이 역시 그 몸통을 두 동강내기 일쑤다.
중심축이 없는 헛된 손놀림 하도록 만드는 자들과 이 길 저 길로 끌고 다녀 허리를 결단나게 만드는 자들을 주의하라.

“약간 하위 신들이 인간의 몸을 만들 때 머리를 어떻게 만들지 선택해야 했다. 머리를 보다 견고하게 만들어 사유 능력은 떨어지더라도 수명을 길게 할 것인가? 그렇지 않으면 아주 약하게 살짝 덮어씌우기만 하여 보다 높은 수준의 정신생활을 영위하도록 할 것인가를 선택하는 가운데 후자를 택했다. 간장(肝臟)이 비록 낮은 곳에 위치해 있지만 어떤 고상한 생각을 반영하고, 십이지장도 그 길이가 길어 식사 시간을 오래 소요함으로써 결국 충분히 명상에 잠길 수 있는 시간적 여유를 제공한다. 역시 이런 면에서 신체의 최고 정점은 그 직립이다. 천공의 모형인 둥근 머리를 위로 치켜든 인간은 식물처럼 땅에 뿌리를 내리지 않고 천상에 뿌리를 두고 있다.”(플라톤)

오늘 학교 강의 나갔다 돌아오는 길에 이번 태풍(볼라벤)에게 맞은.

Comments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헤르메네이아 미문 (美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