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과 ‘친중반미’라는 역병(疫病)


  👁 417명의 독자가 공감하셨습니다 

‘우한 폐렴’과 ‘친중반미’라는 역병(疫病)

‘우한 폐렴’이라 불리는 돌림병이 전 세계를 덮치고 있다. ‘우한’은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市)를 일컫는 말이다. 여기서 발병한 것으로 알려진 역병이 우리나라에서도 1월 26일 현재 세 번째 확진 환자가 나온 상태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와 관련한 메시지에서 “정부를 믿고 과도한 불안을 자제”해달라 당부한 가운데, 국민 여론은 못 미더워 하며 중국에서 오는 입국자들을 전면 봉쇄하라는 요구까지 빗발치고 있다. 정부가 태만한 것인가 국민이 과민한 것인가.

우리나라 영화 중 흥행작 대부분이 재난에 관한 영화일 정도로 재난은 국민적 관심이다. 실제로 현 정부는 전 정부의 재난에 대한 대응 실패의 반동으로 집권한 정권이기도 하다. (그래서 미안하다 고맙다)

역대 재난 영화 목록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이 추릴 수 있다.

<괴물>(2006) 1,000만
<해운대>(2009) 1,100만
<연가시>(2012) 450만
<타워>(2012) 500만
<감기>(2013) 300만
<더 테러 라이브>(2013) 550만
<설국열차>(2013) 930만
<설국열차>(2013) 930만
<터널>(2016) 700만
<판도라>(2016) 450만
<부산행>(2016) 1,150만

이들 재난 영화 중에 역병(疫病), 즉 전염병을 소재로 한 영화는 <연가시>와 <감기> 그리고 <부산행> 정도를 꼽을 수 있다. 그중에서 스토리로 보나 흥행 실적으로 보나 가장 저조한 작품은 <감기>일 것이다.

영화 감기. 김성수 감독, 122분.

1초당 3.4명에게 전염되고 치사율 100%라는 설정도 그렇지만, 미국의 전염병 영화 <아웃브레이크> 이야기 구조를 몽땅 베껴왔으면서도 그 역병으로 인한 궁극적 악은 미국이라는 설정 자체가 아주 진부하다. (최근 한국영화 속 악마가 기승전-미국인 것 자체가 일종의 역병이야)

그렇지만 이 이야기 구조는 우리의 현 상황과 가장 닮은 영화이다.

…회원 또는 후원회원에게 공개된 콘텐츠입니다. 콘텐츠에 따라 회원가입만으로도 접근 가능한 경우가 있고 후원회원으로 기한 약정을 해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로그인인 후 확인하십시오. 콘텐츠 공개 정책 보기.

This content only allowed by Contributors or Sponsor. You are a anonymous. Please be a contributors or sponsor through donation.



YOUNG JIN LEE李榮振 | Rev., Ph. D. in Theology. | University Lecturer | 저서: 기호와 해석의 몽타주 (2017), 영혼사용설명서 (2016), 철학과 신학의 몽타주 (2015), 자본적 교회 (2013), 요한복음 파라독스 (2011). 논문: 해체시대의 이후의 새교회 새목회 (2013), 새시대·새교회·새목회의 대상 (2011), 성서신학 방법에 관한 논고 (2011). 번역서: 크리스티안 베커의 하나님의 승리 (2020). | FB | Twtr | 개인블로그

Comments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Mi Moon (美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