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의 ‘고로 나는 존재하는 고양이’―신학적 서평


  👁 188명의 독자가 공감하셨습니다 

진중권의 ‘고로 나는 존재하는 고양이’―신학적 서평

진중권, <고로 나는 존재하는 고양이> (천년의상상, 2020)

이 글은 진중권 교수의 책 <고로 나는 존재하는 고양이>역사편에 관한 간략한 서평이다.

1. 안티 기독교 세 사람

나는 오래 전에 <안티 기독교 세 사람, 니체, 김용옥 그리고 진중권>이라는 제목으로 설교한 일이 있다. 제목만 들으면 세 사람을 비판한 내용 같지만 그런 것이 아니다. 세 사람이 기독교에 대해 어떻게 오해하게 되었는 지 공통점을 소개한 내용이었다.

제목만 보고 달려온 팔로어들에게 한 동안 시달려야 했지만, 나의 추론은 그렇게 빗나간 것이 아니다. 세 사람의 담론에서는 적어도 힌두교나 이슬람교 토양에서는 맡올 수 없는 흙냄새가 나기 때문이다.

게다가 안티 크라이스트 (The Antichrist)를 제창한 프리드리히 니체가 “신은 죽었다”고 하였을 때 Gott gestorben(God died)이라 쓰지 않고 Gott ist tot(God is dead)라고 쓴 것은 하나님이 사망(died)했다는 뜻이 아니고, 사람들이 만든 하나님이 낡아져가고 있다(is dead)는 뜻이라는 사실도 나는 이해했기 때문에 이들의 방법적 안티가 무엇인지 잘 알고 있었다.

그러나 이제는 이들 셋 중에서 진중권은 제외하기로 했다.

2. 고양이 사물화(Verdinglichung)를 통한 해석학

이는 딱히 그가 지금 월교(月敎) 신자들과 고독한 싸움을 이어가고 있다는 이유에서만이 아니라, 바로 이 책 <고로 나는 존재하는 고양이>를 읽고 얻은 어느 정도의 확신에 기반한다.

이 책은 ‘고양이’라는 생물을 매개로 해석학을 구현하는 책이다.

그의 고양이는 여기서 사물화(making into a thing)된 생물이다. 저자는 고양이를 인류보다도 더욱 ‘생물’이라 웅변하지만 사실은 그 웅변속에서 고양이는 더 사물화된다. 왜냐하면 사물화 속에서 생기(生起)하는 것만이 언제나 해석의 대상이 되기 때문이다. 해석의 대상만이 진정한 생물이다.

…회원 또는 후원 구독자 회원에게 공개된 콘텐츠입니다. 콘텐츠에 따라 회원가입만으로도 접근 가능한 경우가 있고 후원 구독자로 기한 약정을 해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로그인 후 확인하십시오. 콘텐츠 공개 정책 보기.

This content only allowed by Contributors or Sponsor. You are a anonymous. Please be a contributors or sponsor through donation.



YOUNG JIN LEE李榮振 | Rev., Ph. D. in Theology. | University Lecturer | 저서: 기호와 해석의 몽타주 (2017), 영혼사용설명서 (2016), 철학과 신학의 몽타주 (2015), 자본적 교회 (2013), 요한복음 파라독스 (2011). 논문: 해체시대의 이후의 새교회 새목회 (2013), 새시대·새교회·새목회의 대상 (2011), 성서신학 방법에 관한 논고 (2011). 번역서: 크리스티안 베커의 하나님의 승리 (2020). | FB | Twtr | 개인블로그

Comments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헤르메네이아 미문 (美門)